노가다 일기 143일째 [타일공 129일째] – 단도리는 명확하게 확실히

2017-09-20 0